본문 바로가기

개콘 오프닝 "개그맨 전원 묵념, 김준호 무슨 말했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6 14:38




 

KBS ‘개그콘서트’가 6주 만에 복귀했다.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결방을 이어오다 방송을 재개했다.



26일 방송된 ‘개그콘서트’ 오프닝에서는 출연 개그맨 전원이 검은 옷에 노란 리본을 달고 나와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김대희는 “침몰은 믿고 싶지 않은 사고였다. 국민 모두가 가슴 아파했고 그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국민과 함께 애도의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박성호는 “과연 세상의 어떤 말이 위로가 되겠느냐”며 “저도 아이를 기르는 아버지다. 이번 사고로 인해 그 누구보다 고통받았을 희생자와 유가족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준호는 “사고 현장과 사고 수습 과정에서 그리고 지금까지도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분들이 있다. 이 분들에게서 아직 대한민국의 희망을 본다”며 “이제는 저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위안이 되고자 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라며 끝으로 희생자 여러분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마지막으로 개그맨 전원은 고개를 숙여 묵념을 하며 오프닝을 끝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