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혜정 훈육 "울면서 펜 던지는 하루에게 무서운 엄마로 돌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6 11:33




 

무서운 엄마가 된 배우 강혜정에 딸 이하루가 울음을 터뜨렸다.



25일 방송된 KBS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YG패밀리 콘서트를 보기 위해 현장을 직접 방문한 강혜정과 딸 이하루의 모습이 그려졌다.



콘서트에 가기 전 강혜정과 이하루는 남편이자 아빠인 타블로가 속한 에픽하이를 위한 플래카드를 만들기로 했다. 강혜정이 하루의 분홍색 형광펜을 빌려 쓰자 하루는 강혜정이 분홍색 펜을 많이 썼다는 이유로 울기 시작했다.



급기야 하루는 분홍색 펜을 던져버렸고, 이 모습을 강혜정은 정색하며 무서운 엄마로 돌변했다. 강혜정은 하루에게 던진 펜을 가지고 오라고 말했고, 하루는 눈치를 보며 펜을 주워왔다.



강혜정은 “화난다고 물건 집어던지고 한 건 아주 나쁜 거야. 그런 행동은 안 하는 거야. 알았어?”라고 말했고, 하루가 대답을 하지 않자 “대답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결국 하루는 대답을 했고 강혜정은 그런 하루를 안아줬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강혜정은 “어쩔 수 없다. 저 역시도 지금 배워가는 단계니까 계속 참다가 마지막에 혼내는 시점이 오면 그때 혼낸다. 하루를 혼내면서 나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