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호선 지연 운행…'부장님 지각엔 이유가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6 09:49
‘2호선’ ‘2호선 열차 지연’ ‘2호선 지연 운행’. [중앙포토]






 

‘2호선’ ‘2호선 열차 지연’ ‘2호선 지연 운행’.



26일 오전 서울 지하철 2호선이 지연됐다.



이날 오전 트위터 등을 비롯한 SNS 등에는 “열차가 한 역당 10분씩 정차해 있다” “2호선 열차가 한없이 정차해 지각을 하게 생겼다”는 글들이 연이어 올라왔다.



이에 대해 2호선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 메트로의 한 관계자는 “어디서 사고가 일어난 것은 아니다. 열차들끼리의 간격 조정을 위해 정차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출근길에 승객들이 계속 열차에 타려고 하면서 문이 계속 열리고 닫히기를 반복했다. 열차가 제때 출발하지 못하면서 간격조정을 위해 10분씩 정차했다”며 “현재 2호선 열차들은 정상적으로 운행 중”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2호선’ ‘2호선 열차 지연’ ‘2호선 지연 운행’.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