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 총리에 안대희 전 대법관 내정…'최연소 검사' 이력 눈길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2 16:08
정홍원 국무총리의 후임에 안대희(60) 전 대법관이 내정됐다.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22일 박근혜 대통령이 새 총리후보로 안대희 전 대법관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은 잘못된 관행과 공직사회 적폐를 척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국가개조를 추진하기 위해 안 전 대법관을 총리 후보로 내정했다” 며 “안 전 대법관은 불법 대선자금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국민적 신뢰를 얻은 인물로 국가개조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안 전 대법관은 1955년생으로 경남 함안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를 졸업했다. 대학 재학중 제17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만 25세에 검사가 됐으며 당시 최연소 검사 임용이었다.



이후 안 전 대법관은 서울중앙지검 특수1·2·3부장을 거쳐 대검찰청 중앙수사본부 과장을 2번 역임하는 등 검찰의 주요요직을 두루 거쳤다. 2006년 대법관에 임용돼 2012년 퇴임했다.



안 내정자는 검찰 재직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 비리와 한나라당 대선자금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로 국민적 지지를 받았다.



서울지검 특수부장으로 재직시 서울시 버스회사 비리사건, 대형 입시학원 비리, 설계감리 비리 등을 수사하며 ‘국민검사’로 알려졌다.



특히 2003년 대검 중수부장 시절 불법 대선자금 수사를 진두지휘해 큰 성과를 거두면서 검찰에 대한 최초의 국민적 지지를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민 대변인은 “앞으로의 내각 개편은 신임 총리의 제청을 받아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개각은 안 내정자가 국회 동의를 받아 총리로

정식 임명될 때까지 미뤄질 전망이다. 시기는 6·4 지방선거 이후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