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대통령, 남재준 국정원장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사표 수리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2 15:55
박근혜 대통령이 남재준 국정원장과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22일 발표했다.



남재준 국정원장은 서울시 공무원 간첩의혹 증거조작으로 야권 등으로부터 ‘퇴진압력’을 받아왔다.



김장수 국가안보실장도 세월호 참사 와중에 “청와대는 재난 컨트롤 타워가 아니다”고 발언했다. 청와대는 두 사람의 후임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