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리랜드 소유주 임채무, 놀이공원 규모보다 통장 잔고보니 '더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2 15:02


‘두리랜드’ ‘임채무’.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두리랜드’ ‘임채무’.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두리랜드’ ‘임채무’.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두리랜드’ ‘임채무’.



임채무가 운영하는 놀이공원 두리랜드가 공개됐다.



21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에서 배우 임현식과 박원숙은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에 방문했다.



임채무의 두리랜드는 1989년 개장된 3000평 규모 놀이공원으로 점폴린, 범퍼카, 바이킹 등 10여 종의 놀이기구가 있다.



이날 임채무는 박원숙과 임현식을 보고 “참 안 어울리는 바퀴벌레 같은 한 쌍이다. 차라리 나하고 했으면 훨씬 그림이 좋지”라고 말해 박원숙에 대한 사심을 드러냈다.



임채무는 방문한 세 사람을 위해 직접 놀이공원을 소개했다. 임채무는 “이건 직접 디자인한 다리다”라며 모스크바를 연상케 하는 다리를 선보였다. 또 점폴린으로 가서는 “아시아에서 제일 큰 거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임채무가 운영하는 놀이공원 두리랜드는 각종 놀이시설과 함께 산 밑에 자리해 자연친화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두리랜드는 임채무가 직접 만들어 24년째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채무는 “업체가 아닌 내가 만든 놀이공원이기에 더 보람 있다. 통장에 100만원 밖에 없고, 빚만 수십억이지만 행복하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두리랜드’ ‘임채무’. [사진 JTBC ‘님과 함께’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