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윤하, 허리 벨트 풀리자 "아예 떨어뜨려버렸다…" 사진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2 15:00


‘윤하’ ‘라디오스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윤하’.



가수 윤하가 무대에서 노래하던 중 벨트가 풀렸던 사연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가수 배철수, 김현철, 윤하, 개그맨이 출연해 솔직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윤하는 과거 음악방송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던 중 벨트가 풀어진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윤하는 “매니저가 여자들은 허리를 더 조여야 한다고 해서 무대에 올라가기 직전에 벨트를 한 단계 더 조였다”고 말했다.



이어 “노래를 부르는데 갑자기 벨트가 풀리더라. 어떻게 하면 더 자연스러울까 고민하다가 고음 올라가는 부분에서 벨트를 쳐서 떨어뜨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벨트는 주워갔느냐”는 MC들의 질문에 윤하는 “줍지 않고 태연하게 퇴장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윤하’.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