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살인사건, 여친 부모 살해 후 감금까지…CCTV 속 범인 모습 '경악'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2 11:11
[사진 MBN 뉴스 방송화면 캡처]




 

‘대구살인사건’.



대구살인사건의 용의자가 숨진 부부 딸의 남자친구로 드러났다.



20일 대구 달서 경찰서는 여자친구 부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대학생 장모(25)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오전 8시 대구 달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를 휘둘러 권모(56)씨와 권씨의 부인 이모(48)씨를 숨지게 했다.



아파트 CCTV에는 장씨가 범행을 저지른 후 아파트 경비원 들이 황급히 뛰쳐나가는 틈을 타 옆으로 유유히 빠져나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장씨는 공구함을 들고 피가 묻은 오른손을 헝겊으로 가렸다.



경찰조사 결과 장씨는 19일 오후 5시 30분쯤 배관수리공 행세를 하며 전 여자친구의 아파트를 찾아 5분가량 내부를 살핀 뒤 부부만 있는 것을 확인하고 밖으로 나왔다.



50분 뒤인 오후 6시 20분쯤 다시 집 안으로 들어가 욕실과 현관에서 전 여친의 부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이어 장씨는 범행 장소를 떠나지 않고 집안에 있는 술을 마시며 전 여자친구 A씨(20)의 귀가를 기다렸다가 20일 0시 30분쯤 집에 온 A씨를 8시간 가량 감금했다. A씨는 살해 위협 속에 감금되다 오전 9시쯤 탈출을 위해 아파트 4층에서 뛰어내렸다. 한쪽 골반을 크게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구살인사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