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과천선 김명민, '약혼녀' 채정안 등장에 당혹…'삼각관계' 불 붙을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2 09:51
‘개과천선 김명민’. [MBC ‘개과천선’]






‘개과천선 김명민’.



‘개과천선’에서 채정안이 김명민의 약혼녀로 등장했다.



2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에서 김석주(김명민)는 정혜령(김윤서)의 무료변론을 마치고 출근하는 길에 재벌가 손녀인 유정선(채정안)을 만났다.



유정선은 자신을 모른 척하고 지나가는 김석주를 이상하게 여겨 빤히 쳐다봤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김석주도 걸음을 멈추고 뒤돌아 정선을 쳐다봤다.



기억상실증으로 정선을 기억하지 못하는 석주를 위해 차영우(김상중)가 “권 회장님 손녀 유정선 씨다. 당신 약혼녀지”라며 자연스럽게 대화 분위기를 유도한다.



유정선이 “전화를 받지 않아서 찾아왔다”며 석주를 응시하자, 석주가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는 것으로 극은 마무리됐다. 앞서 이지윤(박민영)과의 파트너십으로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한 가운데 지윤·석주·정선의 삼각 로맨스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석주는 자신에게 약혼녀가 있다는 사실을 처음 접하고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개과천선 김명민’. [MBC ‘개과천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