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타임즈 세월호 광고 "왜 한국인은 대통령에게 분노하는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13 09:32
뉴욕타임즈 세월호 광고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뉴욕타임즈 세월호 광고’.



미국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들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박근혜 정부를 비판하는 전면광고를 냈다.



12일(한국시간)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는 “진실을 밝히라”는 제목으로 ‘박근혜 정부’를 비판하는 전면광고가 실렸다.



19면에 실린 전면 광고에는 “300명 이상이 여객선에 갇혀 있었지만 단 한 명도 구조되지 못했다”의 내용과 정부가 적절한 비상대응책을 취하는 데 실패했고 관련 부처 간 협력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진실을 밝혀라(Bring the Truth to Light). 왜 한국인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분노하는가’라는 큰 제목과 ‘관공서 공무원들의 무능과 태만’, ‘언론검열과 조작’, ‘언론통제. 대중의 감정 조작. 대중의 관심 무시’ 등 문제점이 적혀있다.



이 광고는 미국 내 한인 교포들이 미주생활 정보교환 사이트인 ‘미씨USA’를 통해 비용을 모금해 광고가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목표액인 5만8000달러(약 5950달러) 보다 많은 16만439달러(약 1억6966만원)가 모였다.



또 광고를 낸 한인 교포들은 이번 주 미국 동부 주요 도시에서 순차적으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및 정부 비판 집회를 열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