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임' 김시곤 KBS 보도국장, "사사건건 개입…길환영 사장 사퇴해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09 15:45
김시곤 KBS 보도국장. [사진 일간스포츠]


세월호 사고 희생자와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언급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시곤 KBS 보도국장이 전격 사임하며 길환영 KBS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 국장은 9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KBS신관 국제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혼신의 힘을 기울였으나 오늘부로 보도국장 사임하려 한다. KBS가 명실상부한 공영방송으로 거듭나는 작은 씨앗이 되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국장은 “KBS 사장은 확실한 가치관을 지닌 이가 돼야 한다”라며 “사사건건 보도본부에 개입한 길환영 사장은 사퇴해야한다. 또 보도본부장 3년 임기도 보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국장은 “KBS가 건전한 상식에 기초한 언론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합리적인 제도개선이 있어야 하며 여야 모두 진보와 보수를 떠나 재발 방지를 떠나 제도와 관행 계기로 삼아야 한다.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는 수단이 되어선 안 된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김 국장이 회식 자리에서 ”세월호 사고는 300명이 한꺼번에 죽어 많아보이지만 연간 교통사고로 죽는 사람 수를 생각하면 그리 많은 것은 아니다”라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세월호 침몰 사고 유가족들은 8일 오후 10시경 김시곤 KBS 보도국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KBS를 항의 방문했다.



유가족들은 “KBS 김시곤 보도국장이 세월호 희생자 수와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비교하는 발언을 했다”며 그의 파면과 함께 KBS 사장과의 대면을 요청했다.



KBS 측은 “김 보도국장의 발언은 ‘한 달에 교통사고로만 500여 명이 사망하는데 그동안 이런 문제에 둔감했었다. 하지만 세월호 사고의 충격이 너무 커서인지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것 같다. 이번 참사를 계기로 KBS가 교통사고 등 우리 사회 안전불감증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보도를 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