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 추돌사고 전적으로 내 책임"

중앙일보 2014.05.09 01:42 종합 12면 지면보기
박원순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지하철 2호선 추돌사고에 대해 “서울시장인 저의 전적인 책임”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1차 시정 TV토론회’에서 “(추돌사고는) 인재가 틀림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지하철이 오늘도 잘 다니고 있으니 내일도 안전할 것이라는 안전불감증에 근본 원인이 있다”며 “이중·삼중의 방어장치가 있어야 하며 이번에 관제실이라도 제대로 했으면 이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TV 토론회
"노후 전동차 전면 교체할 것"

 박 시장은 이어 “전체의 59%인 노후 전동차를 전면 교체해야 한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전동차·관제실 등 을 현대화하고 교체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하철 적자가 1년에 5000억원 정도라 한꺼번에 하기는 어렵다”며 “중앙정부에 코레일만큼만이라도 지원해 줬으면 좋겠다는 요청을 계속하고 있다”고 했다.



 취임 후 안전 예산을 줄였다는 비판에 대해 박 시장은 “사회간접자본 예산을 2013년 1000억원 늘렸고, 이 중 상당 부분을 안전이나 생태 등에 썼다”고 반박했다. 또 “취임할 때 서울시 빚이 약 20조원이었는데 지금 3조5000억원을 줄였고 연말이면 7조원 정도를 줄일 것 같다”며 “전시행정·낭비행정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세월호 침몰현장인 진도를 찾지 않은 데 대해서는 “서울시장으로서 서울을 지키고 현지에 필요한 여러 지원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시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법령이 허용하는 날까지 직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혀 지방선거 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15일께 공식 출마를 선언할 것임을 예고했다. 선거운동에 대해선 “유세차를 없애고, 과도한 선거비용을 줄이고, 과거의 나쁜 관행을 바꾸겠다”며 “경청과 소통, 정책이 있는 선거와 자원봉사자가 있는 진짜 시민선거를 하겠다. 이게 새 정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선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