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점주에 물품 끼워 팔기 … 골프존 43억 과징금

중앙일보 2014.05.09 00:55 경제 4면 지면보기
공정거래위원회가 8일 스크린골프장 점주에게 특정 프로젝터 구매를 강요한 골프존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43억원을 부과하고 법인을 고발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골프존은 2009년 6월부터 점주들에게 스크린골프 기기 세트를 판매하면서 영상기기인 프로젝터를 3개사 제품 중에서 선택하도록 강제했다. 골프존이 공급하는 프로젝터와 비슷한 모델을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더 싼 가격에 살 수 있는데도 판매계약서에 특정 제품을 기본 품목으로 지정해 끼워 팔았다는 것이다.



 최봉환 공정위 대전사무소 경쟁과장은 “조사대상 기간 중 골프존이 프로젝터를 끼워 판매한 실적은 총 1만7968대에 달한다”며 “독점적 사업자의 갑(甲) 행위에 엄중한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또 골프 시뮬레이션 시스템이 장애를 일으켰을 때 골프존이 영업손실 부담을 점주에게 전가한 것도 거래상 지위남용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골프존은 이에 대해 “공정위의 처분은 업계 특성을 이해하지 못한 결정이어서 즉각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세종=김동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