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무한책임 느껴…정부 책임자 엄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04 14:23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사고 발생부터 수습까지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낮 전남 진도군 팽목항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그동안 여기 계시면서 마음에 담아두신 이야기를 해주시면 한시라도 빨리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로 진도를 방문한 것은 지난달 17일 여객선 침몰사고 해역을 찾아 구조작업을 독려하고 진도실내체육관에서 실종자 가족을 만난 이후 18일 만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함께 동행한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유가족의 질문에 “사고에 책임이 있는 사람, 죄를 지은 사람들은 철저히 밝혀서 엄벌에 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합동수사본부에서 사고 원인과 경위를 단계 단계별로 찾는 중”이라며 “공직자와 정부 관계자도 책임을 못 다한 사람은 엄중문책하겠다. 국가 기반도 바로 잡고 안전 시스템도 세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박 대통령은 팽목항에 마련된 가족대책본부 천막에서 나와 시신확인소로 이동해 시신확인 과정을 점검했다.



박 대통령은 현장에 나와 있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들에게 “국과수에서 몇 명이나 나오셨냐”고 물은 뒤 “국과수가 시신확인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