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속도로교통상황, 황금연휴 첫날 곳곳서 정체 "언제가 가장 막히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03 12:12
황금연휴 첫날인 3일 나들이 차량이 몰리면서 주요 고속도로 곳곳에서 차량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주말과 어린이날(5일), 석가탄신일(6일)의 황금연휴를 맞아 연휴 첫날 오전부터 고속도로 정체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오전 10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잠원 나들목부터 차량이 몰리며 정체구간이 늘어나고 있다.



고속도로는 연휴 첫날인 3일 오전 7시~오후 1시, 4일 오전8시~오후 1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는 “어린이날과 석가탄신일 연휴 교통량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국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이번 연휴기간의 고속도로 교통량이 지난해보다 토요일은 465만대로 3.8%, 일요일은 422만대로 9.3%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어린이날 당일은 418만대로 7.5%, 연휴 마지막날인 석가탄신일은 384만대로 평소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도로공사는 귀경시 서울 방향은 5일과 6일 모두 오후 3시~오후8시까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