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장훈 윤후, "윤후 악플 다는 사람들, 인생 낭비하지 마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01 14:57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일간스포츠]




‘서장훈 윤후’.



농구선수 출신 서장훈이 윤민수의 아들 윤후의 팬이라고 고백하는 동시에 윤후를 향한 악성댓글을 게재하는 일부 네티즌에게 일침을 가했다.



서장훈은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나는 윤후가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예능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윤후에게 대상을 줬어야 하는데 민망해서 프로그램(아빠 어디가)에 준 것 같다”고 소신을 밝혔다.



서장훈은 “윤후처럼 창의적이면서 배려심 많은 아이가 쉽지 않다. 너무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윤후에게 악플(악성댓글)을 다는 몰지각한 사람들, 인생 낭비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