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영 심판 "판정에 불만 품은 30대 만취 남성 그라운드 난입"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01 10:35
박근영 심판 [사진 SBS 캡처]




 

야구 경기 도중 만취한 관중이 난입해 심판을 폭행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달 30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기아와 SK 경기 도중 심판 판정에 불만을 품은 한 30대 남성 관중이 그라운드에 난입했다.



상황은 3-6으로 뒤진 SK의 7회초 공격을 앞두고 발생했다. 1루 뒤쪽 익사이팅존에 있던 관중이 철책을 넘어 그라운드에 들어왔다. 그리고 박근영 1루심 쪽으로 달려가 공격했다.



아무도 이를 눈치채지 못했고 박근영 심판과 관중은 엉킨 채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기아 1루수 브렛 필과 SK 백재호 코치, 보안 요원이 관중을 제압했다.



관중이 난입한 이유는 판정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6회 초 1사 만루에서 조동화의 타구를 잡은 기아 안치홍이 유격수 김선빈에게 토스하면서 병살플레이를 시도했다. 박근영 심판은 1루에서 세이프를 선언했지만 중계 화면에는 아웃으로 드러났다.



선동렬 감독이 크게 어필했지만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전날에도 조동화의 2루 도루를 세이프 판정해 시비가 일어난 바 있다.



이런 오심 사태가 이어지가 술에 취한 관중이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그라운드로 뛰어들어 심판을 폭행하고 말았다.



경기 책임자인 기아 구단은 “보안요원 100명을 곳곳에 배치했으나 미처 살펴보지 못했다.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