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송국빈 다판다 대표 이강세 전 아해 대표, 인천지검 소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01 10:34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송국빈(62) 다판다 대표와 이강세 전 아해 대표가 지난달 30일 인천지검에 소환됐다.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차장검사)의 조사를 받고 나온 송국빈 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얼굴을 가리며 피하고 있다. 인천지검은 송 대표가 유 전회장의 횡령·배임 등 혐의에 깊숙히 관여한 것으로 보고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으나 조사 후 귀가시켰다.



이강세 전 아해 대표가 1일 오전 조사를 마친 후 인천지검에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인천지검은 이 전 대표가 비정상적 경영을 하면서 회사 자금을 유 전회장 측에 가도록 한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으나 새벽에 귀가시켰다. [뉴스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