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글 무인차, 112만㎞ 무사고 운전

중앙일보 2014.05.01 00:17 종합 17면 지면보기
구글이 고속도로뿐 아니라 시내 골목 곳곳까지 운행할 수 있는 무인 자동차를 개발했다.


센서·SW 이용 골목도 누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9일(현지시간) 구글이 소프트웨어(SW) 업그레이드를 통해 보행자·자전거의 움직임을 확인해 철저하게 방어 운전을 하도록 설계된 무인자동차(가칭 ‘구글 카’·사진)를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동차는 안전을 위해 트럭이나 오토바이와는 거리를 벌려 주행한다. 신호가 파란불로 바뀌더라도 1.5초 기다렸다가 출발한다. 또 학교 건널목 지킴이가 갑자기 정지 표지를 들더라도 차량 센서로 이를 식별해 제동을 할 수 있다.



 구글은 이날 자체개발한 무인 자동차가 70만 마일(112만㎞)을 무사고 운전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직접 완성차를 생산하지는 않지만, 자동차에 무인운전을 하는 센서와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시험주행을 한다. 현재 도요타 프리우스·렉서스 등으로 시운전을 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