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서울광장에 마련된 눈물모양 '노란리본의 정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30 20:28






















서울광장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 옆에 사단법인 한국조경사회가 30일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를 위한 눈물 모양의 '노란리본의 정원'을 조성했다. 눈물 모양의 '노란 리본의 정원'에 촛불이 켜졌다. 이 정원은 세월호 참사의 사망, 실종자의 수를 합한 302개의 기둥을 설치해 노란 리본을 걸 수 있도록 만들었다. 노란 리본 정원은 서울광장 합동분향소가 문을 닫는 날까지 운영된다.



30일 오후 서울광장에 마련된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서 추모객들이 조문을 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뉴스1·뉴시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