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파’ 정연진 vs ‘국내파’ 김태훈, 홍순상, 허인회 한 자리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29 18:09
‘유럽파’ 대 ‘국내파’로 갈린 태극 전사들의 양보없는 샷 대결에 골프 팬의 이목이 집중됐다.



2014 유러피언투어 ‘더 챔피언십’에는 대한민국의 영웅 정연진(24)을 비롯한 국내 무대를 호령하는 꽃미남 3인방 김태훈(29), 홍순상(33·SK텔레콤), 허인회(27·JDX)가 대회 출사표를 던졌다.



총 상금 150만 달러(약 15억원)를 걸고 싱가포르 탬파니스의 라구나 내셔널 골프 & 컨트리 클럽(파72·7207야드)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2008년부터 6년간 국내에서 개최되었던 ‘발렌타인 챔피언십’의 연장선으로 유러피언투어와 아시안투어가 공동 주관해 진행된다.



이와 함께 역대 챔피언인 베른트 비스베르거(오스트리아), 브렛 럼포드(호주)를 포함해 토미 플릿우드, 로스 피셔, 사이먼 다이슨(이상 잉글랜드), 프라야드 막셍, 키라덱 아피반랏, 타원 위라찬트(이상 태국), 토마 르베(프랑스), 가와무라 마사히로(일본) 등도 싱가포르 점령에 나선다.



골프전문채널 J 골프는 이번 대회의 1라운드와 2라운드를 다음달 1일과 2일 오후 2시 30분부터, 3라운드와 마지막 라운드를 3일과 4일 오후 12시부터 생중계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