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맨, 강지환 "해맑게 말할 수만은 없더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28 16:43




‘빅맨 강지환’.



배우 강지환(37)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강지환은 28일 서울 여의도동의 한 식당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월화극 ‘빅맨’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강지환은 “드라마 방영 전 제작발표회와 첫 방송을 기다리곤 했는데, 이번에는 마냥 그럴 수만은 없는 분위기였다”며 “오늘도 이 드라마가 좋다고 이야기해야 하는데, 해맑게 말할 수만은 없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드라마의 주인공으로서 최대한 노력하는 중이다. 시청자분들이 잠시나마 근심을 덜 수 있도록 좋은 드라마를 촬영하는 중”이라며 “아무 선입견 없이 재미있게 봐 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빅맨’은 밑바닥 인생을 살던 강지환이 알 수 없는 이유로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의 장남이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았다. ‘빅맨’은 28일 첫 방송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