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침몰, 인양 지원 해상크레인 철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28 14:08
[사진 김성광 기자]


세월호 인양을 위해 사고 해역에 투입됐던 해상크레인이 전부 철수했다. 사고 해상에 투입된 지 열흘만이다.



구조작업 지연과 기상악화로 해경의 요청이 있을 경우 다시 해상크레인을 지원할 계획이다.



28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진도 해역에 투입됐던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의 해상크레인은 25일 사고 현장을 떠나 거제 조선소로 돌아갔다.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은 사고가 발생했던 16일 3600t급 해상크레인 각 1기를 경남 거제에서 현장으로 투입했다. 삼성중공업은 18일 8000t급 해상크레인을 추가로 보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해상크레인이 워낙 거대한 구조물이라 바람의 영향도 많이 받아 자칫 인근 다른 구조물에 피해를 줄 우려가 있었다”며 “진도 인근에 해상크레인을 마땅히 피항시킬 장소가 없어 해경의 피항 허가를 받은 후 거제 조선소로 복귀시켰다”고 말했다.



현대삼호중공업도 플로팅도크를 사고현장에 지원키로 했으나 해경의 요청이 없어 조선소에서 대기 중이다. 해상크레인이 본격적인 세월호 인양 작업에 나서는 시점에 플로팅도크도 투입될 전망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