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아고 LPGA 프로 첫 우승…개인 통산 3승 기록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28 10:59
[사진 중앙포토]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고보경)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스윙잉 스커츠 클래식(총상금 18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리디아 고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장(파72·6507야드)에서 벌어진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한 리디아 고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11언더파 277타)를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10월 프로로 전향한 리디아 고는 이 대회 우승으로 프로 데뷔 후 LPGA투어 첫 우승을 달성했다. 아마추어 시절 거둔 2승을 포함하면 LPGA 3승째다.



3라운드까지 루이스에 한 타 뒤진 2위였던 리디아 고는 치열한 접전 끝에 우승을 거머쥐었다.



신지은(22)과 박인비(26)도 마지막 날 분전했다. 신지은은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한 개로 4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리디아 고와 루이스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전날 1오버파로 부진했던 박인비도 마지막 날 버디 5개를 낚는 등 4언더파를 치며 합계 6언더파 282타로 리네 베델(덴마크), 펑샨샨(중국)과 함께 공동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