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무책임하고 비겁한 회피"

중앙일보 2014.04.28 00:59 종합 3면 지면보기
정홍원 국무총리가 세월호 참사에 대해 책임을 지고 27일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야당은 물론 새누리당 일각에서도 무책임한 결정이란 비판이 나왔다.


새누리 내부서도 "적절치 않다"
여야 국회·선거일정 주내 정상화

 심재철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아직 사고 수습이 한창 진행 중인데 내각의 수장인 총리가 이렇게 덜컥 사퇴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꼬집었다. 다만 당주류 측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내각을 총괄하는 정 총리의 사의 표명은 예정된 수순이었다”면서도 “일단 사고 수습에 주력하는 선(先) 수습, 후(後) 문책’ 기조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원 당 전략기획본부장도 청와대가 사고 수습 이후 사표 처리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사고 수습이 더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대통령이 정무적으로 잘 판단했다고 본다”고 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내각의 수장인 총리가 홀로 사퇴하는 것은 지극히 무책임한 자세이고 비겁한 회피”라며 “더 이상 희생자 가족들과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으려면 내각이 이 상황을 수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도 “구조와 수습이 한창 진행 중인 이 시점에 총리가 자리를 비우는 게 과연 국민에게 진정으로 책임지는 자세인지 저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홍원 총리 사퇴 표명? 계속 국민 우롱하나요. 이대로는 안 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의 반성과 사과가 있었어야 한다”면서 올 1년에 한해 상시 국회를 열 것을 제안한다.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절차로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 한 명의 책임자도 무사할 수 없게 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최재천 당 전략홍보본부장도 “국정조사를 요구하기엔 아직 이르지만, 입법청문회·국정조사·국정감사 등 모든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도 “세월호 침몰 후 국민은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부가 어떤 정부인지 똑똑히 봤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주지 못한다면 정부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여야는 세월호 참사로 멈췄던 국회 일정과 6·4 지방선거 경선 일정을 이번 주부터 정상화시킨다는 계획이다. 29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밀린 법안들을 처리할 예정이다. 새정치연합은 28일 의원총회를 열고 기초연금법 제정안에 대한 당론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어서 4월 국회에서 기초연금 도입문제를 매듭지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하선영·김경희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