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 정상, 연합사 첫 동행 … “북한 도발 단호 대처”

중앙선데이 2014.04.26 23:44 372호 1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의 한미연합사령부를 함께 방문했다. 양국 정상이 나란히 한미연합사를 찾은 것은 1978년 연합사 창설 이래 처음이다.

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은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 미군사령관으로부터 연합방위 태세 현황을 보고받았다. 박 대통령은 이날 방문에 대해 “북한의 무력 위협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라 더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 “확고한 한미연합 방위태세로 북한이 감히 도발할 수 없도록 강력한 억제력을 유지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방명록에 “60년 넘게 한미연합군은 공동의 자유를 위해 희생을 아끼지 않았다. 우리는 함께 갈 것이며(We go together), 우리의 동맹 관계는 결코 깨지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그는 또 서울 용산기지에서 미군 장병과 가족 15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북한의 지속적인 핵무기 추구는 단지 더욱 깊은 고립으로 이어지는 길”이라며 “우리는 동맹들과 우리 삶의 방식을 수호하기 위해 군사력을 쓰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앞서 주한 미국상공회의소(AMCHAM) 주최의 한·미경제인 조찬간담회에 참석, 양국 무역과 한국 기업의 대미 투자 등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날 1박2일간의 방한을 마무리하고 아시아 순방 세 번째 방문국인 말레이시아로 떠났다.

▶관계기사 3,4,5p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