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령자 '헤아림 시니어 암보험'

중앙일보 2014.04.23 00:03 6면 지면보기


NH농협손해보험은 급증하는 암발생률에 비해 보험 가입률이 저조한 고령자를 위해 암전용 보험인 ‘무배당 헤아림 시니어 암보험’을 출시, 판매하고 있다.



 헤아림 시니어 암보험은 가속화되는 고령화시대를 맞아 55세부터 75세까지의 연령층이 쉽게 가입할 수 있도록 설계된 상품으로, 대장암, 구강암 등 일반암은 물론 발병률이 높은 위암, 간암, 폐암 등의 특정암과 백혈병, 뇌암, 혈액암 등 높은 치료비를 필요로 하는 고액암을 집중 보장한다. 특히 이 상품은 손해보험업계 최초로 고혈압과 당뇨병 유병자도 심사 없이 가입할 수 있는 간편심사제도를 채택해 고령자의 가입이 수월하도록 하였다. 10년 갱신형으로 최대 100세까지 보장하고 있어 보험료 증가에 대한 고객의 부담도 덜었다.



 유방암, 생식기암과 갑상선암 등 소액암 발병으로 보험금을 수령한 이후, 일반암 진단을 받은 경우에도 차액이 아닌 일반암 보험금의 100%를 추가 지급하는 것도 이 상품의 장점이다. 고혈압과 당뇨병 무병자는 보험료의 5%를 할인해 주며, 농협손보 기가입자도 1%를 추가로 할인해 주는 등 고객 혜택도 넓혔다.



 헤아림 시니어 암보험은 만기환급형과 순수보장형 중 선택 가입이 가능하며, 순수보장형 보험료 기준으로 65세 남자의 경우 월 7만원, 여자는 월 2만 8000원으로 암진단시 일반암 2000만원, 특정암 3000만원, 고액암 최고 4000만원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유방암과 생식기암은 600만원을 보장받는다. 전국의 농·축협을 통해서 상품에 대한 상담 및 가입이 가능하며, 농협손보 전담 설계사를 통해서도 가입할 수 있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