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생명 'The따뜻한 보험' 증액 보장

중앙일보 2014.04.23 00:03 3면 지면보기


한화생명(www.hanwhalife.com)이 은퇴(60세) 전 가장의 소득상실에 대비해 사망이나 80%이상 고도장해시, 유가족에게 월급여금을 지급하는 종신보험을 출시 한다. 특히 기존 종신보험과 달리 물가상승률을 감안해, 월급여금을 가입 후부터 사고 발생까지 매년 5%씩 증액하여 보장금액을 최대화 한 것이 특징이다.



 한화생명 ‘The따뜻한스마트변액통합보험(소득보장체증형)’은 가입금액의 2%를 가입 후부터 사고 발생까지 매년 5%씩 증액하여, 고객이 60세 전에 사망하거나 80%이상 장해를 입으면 늘어난 월급여금을 60세까지 매달 지급한다.(60회 보증지) 이를 통해 유가족은 가장 유고시에도 소득상실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월급여금 수령여부에 관계 없이, 사망하면 가입금액의 50%~1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사망보험금으로 지급한다.



 ‘The따뜻한스마트변액통합보험’은 종신보험이지만, CI보험료납입면제특약 가입으로 암·급성심근경색증·뇌졸중 등의 중대한 질병인 CI 진단시에도 납입면제 혜택이 가능하도록 확대한 것도 장점이다. 기존 종신보험은 50% 이상 장해일 때만 가능했다.



 스마트한 보험답게 고객의 라이프 사이클에 맞춰 자금 전환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부가기능도 탑재했다.



 은퇴 후 생활자금이나 자녀 결혼자금 등 목돈이 필요하면, 보장형 계약의 전부 또는 일부를 적립보험으로 전환할 수 있다. 특히 부분 전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추가 보험료 없이 1개의 보험으로 2개의 보험(종신 및 저축)을 가입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45세 이후에는 연금전환 기능을 통해 은퇴 후 노후자금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문의 1588-6363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