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H치아보험, 틀니·임플란트 등 보장

중앙일보 2014.04.23 00:03 2면 지면보기


건강보험 적용이 되지 않는 치료비 항목이 많은 치과 치료비 부담이 큼에 따라 고객들의 치과보험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또 식생활의 변화 등으로 현대인의 치아수명이 점점 단축(국민 70%가 잇몸질환 보유)되면서, 보험업계의 치아보험의 출시도 나날이 활발해지고 있다. NH농협생명은 부담없는 보험료로 목돈이 드는 치과치료비를 보상하는 치아치료 전문보험인 ‘스마일NH치아보험(갱신형l무배당)’을 판매중이다.



 스마일NH치아보험은 보철치료와 충치치료를 주계약으로 보장하는 상품으로, 목돈이 드는 틀니(100만원), 임플란트 및 브릿지(80만원) 뿐만 아니라 발치(3만원), 크라운(10만원), 충전(5만원)의 치료비를 보장한다. (치아당 보장금액으로 연간 3개까지 보장, 틀니는 연 1회 보장) 간단한 상품구조로 고객들의 상품 이해도를 높였으며, 가입금액(1000만원), 보장기간(5년), 납입기간(5년)도 일원화하여 쉽게 가입할 수 있다. 이 상품은 5년 갱신형으로 가입나이는 10세에서 60세까지이며, 60세까지 갱신할 수 있다. 부담보기간은 180일이다. 또 5년 갱신 시 마다 만기보험금 50만원을 제공하여 갱신 시 보험료로 활용할 수 있다. 보험료는 최초계약 월납 기준으로 10세 남아 1만7800원, 여아 1만9500원이며, 50세 남성 3만4600원, 여성은 3만5900원이다.





 이 상품의 1호 가입자는 3년 연속 NH농협생명의 메인 모델로 활약 중인 손예진 씨가 되었다(사진). 손 씨는 “2만원 초반의 저렴한 보험료로 든든한 보장을 받게 되어 안심이 된다”며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NH농협생명의 좋은 상품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