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영 "바다 안전 우선" 김석균 "인명 구조 최선" … 사고 전날 국회서 큰소리

중앙일보 2014.04.22 01:03 종합 4면 지면보기
15일 이주영 해수부 장관 “바다에서 안전 확보되지 않으면 사상누각” 16일 안산 단원고 학생 325명 포함해 476명 탑승한 세월호 침몰
세월호가 침몰하기 전날인 지난 1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오전 10시 시작된 회의에서 세월호 침몰 사건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정부 부처의 장들은 한목소리로 해상 안전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들의 ‘앵무새 보고’는 하루 만에 허언으로 드러났다.


15일 상임위 출석해 답변 … 하루 만에 빈말로

 장관 취임 후 첫 국회 보고를 한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첫째, 바다에서의 안전을 가장 기본으로 챙기겠다.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바다에서의 모든 경제·문화 활동은 사상누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음날 476명이 탑승한 세월호가 침몰하면서 이 장관의 발언은 사상누각이 됐다.



 우예종 기조실장은 “첨단기술을 활용해 해상 교통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전국 18개 해상교통관제센터(VTS) 시스템 연계망을 구축하겠다”고 밝혔지만 이 말도 식언이 돼버렸다. 다음날 침몰하던 세월호가 제주VTS에 “배 넘어갑니다”라고 연락한 시간은 오전 8시55분. 진도 VTS에서 “지금 침몰 중입니까”라고 세월호에 교신한 시간은 오전 9시7분이었다. 첫 교신 후 12분이 지나서야 관할 VTS에서 세월호에 연락하며 황금 같은 12분을 허비했다. 우 실장은 “종사자의 안전의식 제고와 선박·시설의 안전성 강화 등 종합대책을 시행하겠다”는 말도 했다. 하지만 세월호의 선장과 일부 선원은 승객 탈출을 안내하는 방송도 하지 않은 채 먼저 피신한 것으로 드러났다. 승무원들에 대한 비상시 대응·안전교육을 강화하겠다는 보고가 무색해지는 대목이다.



15일 김석균 해양경찰청장 “다중이용 선박 항로 중심 예방 활동 실시” 16일 진도 VTS, 세월호의 운항 이상 사전에 파악 못해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은 “특히 행락철을 맞아 관광객이 집중되는 다중이용 선박과 방파제 등 연안 위험지역에 대한 안전관리를 한층 강화해나가고 있다”고 보고했다. “잦은 안개로 사고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경비함정 순찰 등 사고 예방활동을 하겠다”고도 했다. 김 청장은 또 몽골 국적 화물선에 대한 여수 앞바다 구조작업(4일)을 거론하며 “칠흑 같은 어둠과 높은 파고를 이겨내고 최선을 다해 인명을 구조했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진도 VTS와 세월호의 교신 내용을 보면 진도 VTS는 세월호가 보였던 이상 징후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안개 때문에 출항이 늦어진 세월호가 16일 오전 침몰했지만 구조에 나선 해경은 우왕좌왕하는 바람에 골든타임을 놓쳐 인명피해가 커졌다.



 새누리당 경대수 의원은 2월 28일 열린 농해수위에서 김 청장을 상대로 “1993년 서해훼리호 사건을 알고 있는가. 당시 피해자들이 살았나 죽었나, 배가 어떻게 돼 있나. 우왕좌왕했다”고 구조 체계의 문제를 지적했다.



 ◆강병규 장관 사고 지휘 지체 논란=세월호 사고 수습을 진두지휘해야 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강병규 안전행정부 장관이 사건 당일 긴급 보고를 받고도 예정된 경찰간부후보 졸업·임용식 행사 참석을 이유로 1시간 이상 지체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 장관이 사고 첫 보고를 받은 시각은 9시25분. 그는 9시39분 대책본부 구성을 지시했다. 하지만 강 장관은 행사가 끝나고 오전 10시40분 주요 참석자들과 기념촬영까지 했다. 이미 세월호는 선체가 전복된 상태였다. 강 장관은 오후 1시에야 진도에 도착했다. 이에 대해 안행부 측은 “행사를 최대한 앞당겨 끝내고 헬기편으로 진도로 떠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채병건·고성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