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2조 부채 감축만이 살길 … 올해부터 줄이기 시작"

중앙일보 2014.04.22 00:05 경제 5면 지면보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이재영 사장은 “권한과 책임을 나눠 업무 효율성을 높여야 부채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LH]
공룡 공기업, 부채 공룡….


이재영 LH공사 사장
소사장제 같은 목표관리제 도입
재고자산 판매 전년비 30% 늘려
민간업체와 손잡고 사업 다각화

 2009년 출범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 같은 수식어를 달고 살았다. 국내 사회간접자본(SOC) 공기업 중 규모가 가장 크고 부채 또한 140조원으로 상상을 초월하기 때문이다. 대출 이자만 1년에 약 4조원에 이른다. 그렇다 보니 범정부 차원의 공기업 개혁 중심에는 늘 LH가 있다. 특히 LH는 행복주택 등 정부의 핵심 서민 복지정책을 맡고 있는 주요 공기업이다. 정부는 물론 국민의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그런 LH의 개혁을 맡은 사람이 지난해 6월 취임한 이재영(57) 사장이다. 이 사장은 ‘판매 목표 관리제’를 도입했다. 이 제도는 지역·사업 본부에 판매 목표를 제시하고 본부장과 판매경영계약을 체결하는 것이다. 지난해 9월 판매목표관리제 시행 후 3개월 만에 재고자산 11조3000억원어치를 팔았다. 지난해 1~9월간 실적(10조8000억원)을 넘겼다. 지난주 경기도 성남 분당신도시에 있는 LH 정자사옥에서 이 사장을 만났다.



 - 재고자산 판매가 부쩍 늘었다.



 “지난해 22조1000억원어치의 재고자산을 팔았다. 2012년보다는 30% 가까이 상승한 것인데, 이 덕에 지난해 부채 증가액은 1조8000억원으로 2009∼2012년 연 평균 부채 증가액(10조원)의 5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 그래도 부채가 상당하다.



 “부채는 지난해 말 현재 142조4000억원이다. 한 기업이 감당하기엔 너무 많다. 정부의 공기업 경영 정상화 요구 때문이 아니라 LH의 생존을 위해서라도 부채 감축이 필요한 시점이다. 부채를 줄여 재무구조를 개선해야만 행복주택 등도, 국책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다.”



 - 부채가 워낙 많아 감축이 그리 현실적으로 들리진 않는다.



 “꼭 그렇지만은 않다. 재고자산이 87조원에 이르므로 재고자산 판매 등에 힘을 쏟는다면 부채를 줄일 수 있다. 올해 판매 목표(18조6000억원)를 달성하고, 신규 사업에 대한 검증 강화와 민간 자본 유치 등에 성공하면 올해는 부채를 줄이는 원년이 될 것 같다.”



 - 임직원의 피로감이 클 것 같다. 노조의 반발도 있을 텐데.



 “아무래도 임직원이나 노조의 반발이 없지 않다. 그러나 혁신에 대한 대승적 차원에서는 (노조도) 공감하고 있다. 그래서 임직원과 노조와의 대화를 늘리고 있다.”



 - 신규 사업은 축소하는 건가.



 “무조건 줄이겠다는 게 아니라 좀 더 세밀하게 검증하겠다는 것이다. 사업의 타당성 조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비즈니스 마인드도 도입할 계획이다. 소사장제처럼 권한과 책임을 주고 사업을 수행케 하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재고자산 판매와 함께 일의 효율성을 높여야 부채를 줄일 수 있다.”



 - 민간 자본 유치는 어떤 식으로 추진하나.



 “민간 기업의 창의성과 자본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 방식을 검토 중이다. 가령 택지개발의 경우 그동안 LH가 사업비를 모두 대고 사업을 했지만 앞으로는 민간과 협업하는 식이다. 이미 화성시 동탄2신도시 등지에선 리츠(REITs)를 활용한 임대주택 건설 등을 추진 중이다. 올해 LH의 총 사업비(약 20조원) 중 20% 정도를 민간에서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 임직원 보수가 많다는 지적이 있다.



 “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겠지만 LH는 2009년 출범 이후 전 직원이 임금을 5~10%씩 반납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해 왔다. 올해는 부사장·상임이사의 기본 보수를 10~15% 삭감했다. 현재 직원 평균 보수는 SOC 공기업 중 최하위다. 그래도 방만하다는 지적이 있어 각종 수당이나 복지제도 역시 노조와 대화를 통해 최소화하는 쪽으로 정비하고 있다.”



 - 대규모 개발 위주였던 부동산 정책이 바뀌고 있다. 앞으로 LH의 역할은.



 “LH는 그동안 고도 성장에 따른 주택 및 도시 용지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량 공급 체제를 유지해 왔다. 그러나 이 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됐다고 보고 앞으로는 재무구조 안정을 기반으로 서민들의 주거 복지 향상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미래사업위원회를 구성해 남북협력사업이나 주거급여사업, 해외사업, 도시재생지원사업 등 다채로운 사업을 찾아 나갈 계획이다.”



황정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