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자금’ 도박에 날린 부하 … 껄껄 웃고 판돈 더 준 장쭤린

중앙선데이 2014.04.20 03:25 371호 29면 지면보기
중국의 통치권을 행사하던 육해공군 대원수 시절, 두 아들과 함께한 장쭤린. 1926년 가을, 베이징 중난하이. [사진 김명호]
장쭤린(張作霖·장작림)은 아는 사람들에게 후했다. 의원들을 매수해 총통 자리에 오른 차오쿤(曹錕·조곤)이 열차 한 량에 수박을 채워서 보냈다. 선물을 받은 장쭤린은 혀를 찼다. “체격이 장대한 사람일수록 쩨쩨하고 인색한 법이다. 대범한 척하지만 겁도 많다. 끝까지 성공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남의 공을 탐내다 망신만 당하고 말로가 비참하다. 총통이라는 사람이 수박이 뭐냐. 우리 애들이 고생하게 생겼다.” 그러곤 열차에 아편을 가득 실어 답례했다. 두 사람은 사돈지간이었다.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370>

친화력도 뛰어났다. 수양아버지(干爹)와 수양엄마(干媽)가 40명도 넘었다. 시골 농부에서 시장 아낙네, 고관대작과 명문집안의 노부인 등 성분도 다양했다. 동3성 총독과 위안스카이(袁世凱·원세개)가 자신을 감시하기 위해 보낸 돤즈구이(段之貴·단지귀)의 부친도 수양아버지였다. 장쭤린은 한번 맺은 인연을 함부로 하지 않았다. 한 해도 빠짐없이 이들의 생일과 명절을 챙겼다.

한번 쓴 사람은 끝까지 의심하지 않았다. “신임하던 사람을 내치면 남들이 내 안목을 비웃는다. 아무리 측근이라도 잘못을 범하면 과감히 버린다며 단호함을 과시하는 사람이 많다. 체면이 얼마나 손상되는지를 모르는 바보들이다. 이런 조무래기들 떠받들다간 신세 망친다.”

1918년, 독일이 제1차 세계대전에서 패했다. 독일 군수산업의 명문 크르푸가(家)의 병기창은 기계들을 해외시장에 내놨다. 판매를 위탁 받은 네덜란드 무기상인이 상하이의 신문에 광고를 냈다. 신문을 본 장쭤린은 공병청장 한린춘(韓麟春·한린춘)을 상하이에 파견했다.

상하이에 온 한린춘은 넋을 잃었다. 한 집 건너 도박장, 살벌한 인간세상에 이런 별천지가 없었다. 기계 구입 자금을 탕진한 한린춘은 장쭤린에게 편지를 보내 이실직고했다. “도박장에서 자금을 날렸습니다. 이제야 비로소 도박에 도가 통한 듯합니다. 득도한 선인들의 기분이 어땠을지 짐작이 갑니다. 여한이 없습니다. 황포강(黃浦江)에 투신하겠습니다.”

편지를 읽은 장쭤린은 한바탕 욕을 늘어놓더니 “내 부하 중에 득도한 놈이 생겼다”며 포복절도했다. 황급히 군수처장을 불렀다. “내가 사람을 제대로 보냈다. 빨리 100만원을 들고 상하이에 가라. 반은 도박에 쓰고 나머지 반으로 기계를 구입하라고 해라. 강물에 뛰어들지 말라고 단단히 일러라. 감기라도 걸리면 도박장에서 판단이 흐려진다. 한린춘이 도박에 열중하는 동안 너는 옆에 앉아서 심부름만 해라.”

다시 도박장에 간 한린춘은 본전의 4배를 따자 손을 털었다. 딴 돈을 한 푼도 남기지 않고 기계 구입에 사용했다. 한린춘이 선양(瀋陽)에 도착하는 날, 장쭤린은 직접 역에 나가 “너 같은 부하를 둔 게 영광”이라며 연신 엉덩이를 두드려줬다. 어처구니없는 얘기 같지만 ‘중국의 크르푸’라 불리던 선양병공창(瀋陽兵工廠)은 이렇게 탄생했다.

장쭤린의 장남 장쉐량(가운데)은 남방의 혁명세력들과 친분이 두터웠다. 왼쪽은 국부 쑨원의 후계자였던 왕징웨이(汪精衛). 오른쪽은 장제스의 처남인 재정부장 쑹쯔원(宋子文). 연도 미상.
장쭤린은 어릴 때부터 새를 좋아했다. 동북의 지배자가 되자 항공사업에 관심이 많았다. 항공사를 설립했지만 운영이 신통치 않았다. 하루는 말단 직원이 보낸 편지를 받았다. 경영에 관한 건의서였다. 편지를 읽은 장쭤린이 말단 직원을 총경리에 기용하자 주변에서 재고를 요청했다. “어느 구석에 있는지 보이지도 않던 최말단입니다. 경영이 뭔지 알 리가 없습니다. 경험도 없는 사람에게 중임을 맡기기에는 불안합니다.”

장쭤린은 일축했다. “나는 사람 기용에 실패한 적이 없다. 더 이상 거론하지 마라. 경영은 배운다고 되는 게 아니다. 타고나야 한다. 매달 돈이나 받으며 익힌 경험은 아무 짝에도 쓸모가 없다.”

말단 출신 총경리는 타고난 경영의 귀재였다. 일 년이 지나자 이익금 10만원을 들고 왔다. 장쭤린은 기분이 좋았다. “역시 내 눈이 틀리지 않았다. 이 돈은 상으로 주마. 뭘 해도 좋으니 네 멋대로 써라.” 몇 년 후 청년 총경리는 장쉐량이 중국 최초의 청년회의소(YMCA) 건물을 지을 때 이 돈을 내놨다.

장쭤린은 동북 자녀들의 교육에 관심이 많았다. “교육은 지도자의 의무”라며 각 현(縣)에 세출의 40%를 교육비에 지출하라고 지시했다. 둥베이(東北)대학을 건립할 때 “병력 5만을 감축하더라도 대학을 만들겠다”며 반대 의견을 묵살했다.

장쭤린 집정 기간 동안 동북의 사범학교 학생들은 파격적인 대우를 받았다. 학비와 기숙사비가 면제였고 식당 반찬도 전국에서 제일 좋았다. 장쭤린의 생일이 돌아오면 일주일간 특식을 제공받았다. 교사 선정에도 신중했다.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교단에 서서 아는 척하는 사람들이 많다. 강도보다 더 나쁜 놈들이다. 우수한 선생들을 모셔와라.”

인연을 중요시 여긴 장쭤린도 비서실장을 내쫓은 적이 있었다. 이유가 장쭤린다웠다. “8년간 내 옆에 있으면서 반대 의견을 낸 적이 없다. 항상 네, 네 하면서 시키는 대로만 했다. 쓰레기 같은 놈이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