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롤러코스터 처음 탄 할머니, "무서워할줄 알았는데…'깔깔깔'"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15 17:48
롤러코스터 처음 탄 할머니 [사진 유튜브 캡처]


‘롤러코스터 처음 탄 할머니’.



롤러코스터를 타고서 웃음을 멈추지 못하는 70대 할머니가 있다. 태어나 처음으로 롤러코스터를 탔다고 한다.



9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롤러코스터 탄 할머니’란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네덜란드 놀이공원을 찾은 리아 반 덴 브랜드(78) 할머니가 롤러코스터를 타는 모습을 영상에 담은 것이다. 할머니는 이날 처음으로 롤러코스터를 탔다고 한다.



할머니는 롤러코스터가 출발하자 기대감에 흥분한 듯한 표정을 보였다. 그리고 계속 웃음을 터뜨렸다. 롤러코스터가 운행되는 동안 할머니는 박장대소하며 유쾌한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운행이 끝나자 할머니는 옆 사람에게 “내 머리 아직 괜찮아요?”라고 물어보는 여유도 보였다.



이는 영국이동통신업체 보더폰의 ‘첫 번째’라는 마케팅 캠페인의 일환으로 촬영된 것이다. 리아 할머니와 같이 ‘처음’에 도전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네티즌들은 “롤러코스터 처음 탄 할머니, 무섭지 않으세요?”, “롤러코스터 처음 탄 할머니, 웃음소리 때문에 나도 웃게 된다”, “롤러코스터 처음 탄 할머니, 또 타겠다고 하실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