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범키 결혼, "예비신부 누군지 보니…여교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15 17:31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일간스포츠]




‘범키 결혼’.



그룹 트로이의 멤버 범키(30, 본명 권기범)가 화촉을 올린다.



범키는 15일 오후 자신의 팬카페에 “오늘 이곳에서 공개하고 싶은 것이 있다. 몇몇 라디오나 매체에서 여자 친구가 있다는 것을 공개했는데, 저 장가갑니다”라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범키는 지난해 8월 생방송 MBC 표준FM ‘신동의 심심타파’에 출연해 여자 친구가 있다고 공개했다.



당시 범키는 “7년 전 어렸을 때부터 만났던 친구”라며 “과거에 만났다가 헤어졌고 현재 다시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범키의 예비 신부는 범키보다 한 살 연상으로 음악 프로듀서 겸 예술대학 교수다. 6월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더 라빌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범키 결혼 소식에 네티즌들은 “범키 결혼, 결혼 소식 정말 많이 들린다”,“범키 결혼, 축하해요”,“범키 결혼, 범키가 결혼이라니”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