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혁재 기자의 不-완벽 초상화] 신학자 현경의 새 길 찾기

중앙선데이 2014.04.12 15:51 370호 20면 지면보기
“박사·교수·여성 더구나 신학자로서 이혼을 한다는 건 너무 힘든 고통이었습니다.

일생 이룬 꿈을 한순간에 버리는 일이었습니다. 우울증이 왔습니다.

치유 과정에서 불교선사, 정신분석학자를 만났습니다. 거기서 새로운 길을 만났습니다.

기독교 신학자이면서 불교 법사가 되었습니다.

남이 보기에 멋있는 삶보다 내 가슴의 진정한 목소리를 좇았기에 오늘의 나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