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홍원 총리, 작년 1억 4400만원 기부 … 공직자 최고액

중앙선데이 2014.04.12 23:40 370호 2면 지면보기
지난해 연봉 1억1197만원을 받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1년간 79만7000원을 기부했다. 전체 급여의 0.7%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교남소망의집(장애인 시설) 등에 총 여섯 차례 기부금을 냈다. 박 시장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내역서를 11일 시민단체인 위례시민연대(대표 김근정)에 제출했다. 이 단체는 기관장급 공직자 171명에게 기부 내역 공개를 요청했고, 54명이 이에 응했다.

위례시민연대 자료 공개 … 부채 늘어난 박원순 시장은 79만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된 박 시장의 재산(2013년 말 기준)은 -6억8600만원이다. 한 해 사이에 9120여만원의 채무가 늘었다.

 서울시 시장실 관계자는 “박 시장이 공직을 맡으면서 개인 활동 시간도 사라지고 기부 대상도 제한돼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기부액이 줄었다. 부인도 사업을 접은 데다 월급 수입만 있다 보니 채무 이자부터 생활비까지 꼭 필요한 지출이 많아 기부할 경황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시민연대에 자료를 낸 공직자 중 정홍원 총리가 기부액 부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정 총리는 취임 직후 1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낸 것을 포함해 장애인 복지시설 후원과 군부대 및 교정시설 교육 프로그램 후원, 다문화가정 후원 등 22차례에 걸쳐 1억4400만원을 기부했다. 정 총리의 재산은 18억7979만원으로 신고돼 있다.

 17개 광역자치단체 단체장 가운데 기부활동이 있다고 밝힌 시장 및 도지사는 9명이다. 그중 송영길 인천시장이 가장 많은 기부금(2119만원)을 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매달 1만~3만원씩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등 세 곳에 각각 기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기부 실적이 없다고 통보했다. 장관 중에서는 6명만 기부 내역을 밝혔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삼흥학교(탈북 어린이 교육기관) 등에 1750만원을,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은 청소년쉼터 등에 750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교육·산업통상자원·기획재정부 장관 등은 사생활 보호 등을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대검찰청·국세청 등 정부기관장도 대다수가 공개를 피했다. 지난달 발표된 재산 공개 대상 공직자의 재산 평균은 11억9800만원이다. 위례시민연대 이득형 이사는 “청와대도 박근혜 대통령의 기부 내역을 알려주겠다고 했으나 약속한 날이 이미 지났다”고 말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