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우빈 영상편지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 알바 사장님한테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12 14:11
김우빈 영상편지 [사진 MBC]




 

‘김우빈 영상편지’.



배우 김우빈이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영상편지를 보내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11일 방송된 MBC ‘사남일녀’에는 김우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우빈은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김재원, 이하늬와 함께 춘천 오탄리에서 올챙이 국수집을 운영하는 정기선·이금춘 부부의 가족이 됐다.



김우빈은 메밀전을 만들기 위해 서울에 있는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요리법을 물었다. 김우빈의 어머니는 설명은 물론, 직접 메밀전을 만들며 찍은 영상까지 보내는 정성을 보였다.



이에 김우빈은 갑자기 카메라 앞에서 영상편지를 보내기 시작했다. 그는 “어머니가 나를 이렇게 사랑으로 잘 키워주셔서 잘 나아가고 있어요. 메밀전도 엄마의 영상을 보며 꼭 성공할게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김우빈은 밤을 까던 중 “옛날에 아르바이트를 많이 해서 서빙은 자신있는데 밤 까는 것은 어렵다”고 말하더니 또 영상편지를 띄웠다. 그는 “아르바이트를 할 때 도움을 많이 주셔서 잘 배웠다. 덕분에 이렇게 ‘사남일녀’에도 나왔다”면서 예전 아르바이트 때 만났던 사장님들에게 영상편지를 보냈다.



네티즌들은 “김우빈 영상편지, 진짜 웃겼다”, “김우빈 영상편지, 영상편지에 중독된 듯”, “김우빈 영상편지, 귀엽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