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11.6kg 초대형 참치, 현지 시가로 21억…"바다의 로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8 17:01
[사진 영국 데일리메일]




‘411.6kg 초대형 참치’.



411.6kg 초대형 참치가 잡혔다. 이번에 잡힌 초대형 참치는 세계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4일(현지시간) 최근 뉴질랜드 해역에서 한 여성 바다낚시꾼이 중량 411.6kg, 길이 2.66m짜리 참치를 잡았다고 보도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베테랑 낚시꾼 도나 파스코(56)는 현지 레잉가곶 인근에서 411.6kg 초대형 참치를 잡았다. 그녀는 초대형 참치를 잡기 위해 무려 4시간 이상 힘 싸움을 벌였다.



그는 “초대형 참치가 아기 코끼리 2마리에 달하는 엄청난 무게였기에 배 위로 끌어올리기 위해 함께 낚시를 갔던 세 남성이 힘을 모아야 했다” 고 전했다.



초대형 참치를 캔으로 만든다면 3162개, 참치 샌드위치로 만든다면 무려 4116개나 된다고 한다.



초대형 참치는 현지 시가로 킬로당 환산 시 202만 달러(약 21억 3000만 원)에 팔 수 있다. 지난해 일본 도쿄 경매에서 222kg짜리 참다랑어가 109만 달러(약 11억 4900만 원)에 거래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초대형 참치는 상업용 어선에서 잡은 것이 아니라 팔 수 없다. 도나는 초대형 참치를 박제해 장식할 계획이다.



411.6kg 초대형 참치 소식에 네티즌들은 “411.6kg 초대형 참치, 참치캔 3000개 대박”,“411.6kg 초대형 참치, 21억? 고래보다 비싸네”,“411.6kg 초대형 참치, 로또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