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창욱 3단 감정연기 "이랬다가 저랬다가~ 연기 잘하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8 16:43
[사진 MBC `기황후` 방송화면]




 

‘지창욱 3단 감정연기’.



배우 지창욱이 3단 감정연기를 선보였다.



MBC 월화특별기획 ‘기황후’에서 타환 역을 맡고 있는 지창욱은 7일 방송에서 다채로운 감정연기를 선보였다.



극중 자신이 사랑하는 여인 하지원(기승냥 역)이 계속해서 주진모(왕유 역)를 두둔하자 둘 사이에 대한 의심이 커진 지창욱의 열등감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결국 그는 주진모 앞에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며 핏발 선 눈빛으로 섬뜩한 분노를 표출했다.



또한 지창욱은 하지원에 대한 실망감과 배신감에 겉으로는 차갑게 대하면서도 안으로는 불안해하고 초조해 하며 괴로움에 몸부림쳤다.



지창욱은 술을 마시려 하다가도 그녀의 말을 떠올리며 술병을 깨는 등 사랑 앞에 어찌할 바 모르는 남자의 모습을 연기했다.



지창욱 3단 감정연기를 본 네티즌들은 “지창욱 3단 감정연기, 지창욱 때문에 기황후 본다”,“지창욱 3단 감정연기, 연기 대박 잘해”,“지창욱 3단 감정연기, 지창욱 최고”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