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선희 J에게 작곡가 "쓰레기통 속 악보 들고 '내가 부르겠다' 했더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8 15:47
이선희 J에게 작곡가 [사진 SBS]




 

‘이선희 J에게 작곡가’.



가수 이선희가 자신의 노래 ‘J에게’와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이선희는 “‘J에게’는 이세건 작곡가가 쓰레기통에 버렸던 노래 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는 “무명의 작곡가가 아무도 자신이 만든 노래를 안 부르겠다고 했다며 악보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걸 봤다. 그때 내가 악보를 들고 ‘내가 불러도 되냐’고 했더니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면서 “거기에 ‘J에게’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이 악보를 쓰레기통에 버리는데 왠지 버리면 안될 것 같았다. 그게 고등학교 2학년 때였는데 3년 뒤 강변가요제에서 ‘J에게’ 이름을 붙여 불렀다. 저작권료 등은 강변가요제에 나가면서부터 이세건 작곡가에게 갔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이선희 J에게 작곡가, 노래 진짜 좋아”, “이선희 J에게 작곡가, 이 노래가 쓰레기통에 버려졌다니”, “이선희 J에게 작곡가, 이세건 작곡가는 이선희에게 고마워해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