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손에 든 스마트폰 '짝퉁'…"중국 저가 브랜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8 11:03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손에 들린 스마트폰, 북한이 자체 개발했다고 자랑하던 아리랑 폰으로 알려졌는데요, 동아일보에 따르면 이 스마트폰이 중국 저가 브랜드의 '짝퉁 모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의 만든 제품을 북한으로 수입해 브랜드 이름을 바꾸고, 일부 소프트웨어 등을 삽입해서 다시 포장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온라인 중앙일보·JTBC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