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밀회' 시청률 4.9% 돌파…"김희애-유아인 모텔서 갈등"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8 09:13
JTBC 월화드라마 ‘밀회’의 7회 시청률이 4.9%(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1%였다.



7일 방송된 ‘밀회’ 7회에서는 김혜은(영우 역)에게 마작패로 맞은 김희애(혜원 역)가 유아인(선재 역)에게 두 시간만 운전해 줄 것을 부탁하고 함께 정처 없이 드라이브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희애를 편히 쉬게 하기 위해 모텔을 찾은 유아인은 의도를 오해받으며 둘 사이에 갈등이 싹트기도 했다.



한편 맞고 들어온 김희애에게 도리어 행동 조심하라 이르는 박혁권(준형 역)의 말 한마디에 김희애는 남의 눈 의식하며 사는 삶에 염증을 느낀다.



유아인은 입학 오디션을 성공적으로 치르고 무사히 서한음대에 입학하지만 혜원을 둘러싼 냉혹한 환경을 접하면서 여신으로만 알던 혜원의 현실을 조금씩 깨닫게 된다.



김희애, 유아인 주연의 JTBC 월화드라마 ‘밀회’는 매주 월화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