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와 건강] 4월 8일

중앙일보 2014.04.08 01:14 종합 8면 지면보기


꽃가루는 미세하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해도 완벽하게 차단하기 어렵습니다. 천식·비염 환자는 외출을 삼가는 게 좋습니다. 꽃가루가 심할 땐 가습기·공기정화기를 사용하고 따뜻한 물을 자주 마시면 도움이 됩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호흡기내과 허은영 서울의대 교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