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델 출신 고수익 알바" 알고 보니 …

중앙일보 2014.04.08 00:34 종합 12면 지면보기
“단기간에 고소득을 올릴 수 있습니다.”


구인 광고 낸 뒤 기업형 성매매
여성 165명이 사이트 보고 지원

 임모(33)씨는 지난해 초 한 구직 사이트에 이런 글을 올렸다. 이 사이트는 연예인 지망생이거나 의류 피팅모델 출신인 미모의 20대 여성들이 자주 드나드는 곳이다. ‘고수익 아르바이트’라 했지만 임씨가 제안한 일은 사실상 성매매였다. 글을 보고 지원한 여성은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165명이나 됐다.



임씨는 이들을 직접 면접해 채용 여부를 결정했다. 여성들의 미모와 경력을 평가해 자체 등급을 매겨 여성들에게 성매매 수익금을 차등지급하기 위해서다. 임씨는 성매매 1회당 30만~70만원을 받는 ‘고급화’ 전략을 썼다.



성매매 장소도 상대적으로 단속이 어려운 서울 강남 지역 유명 호텔·레지던스 등 10여 곳을 선택했다. 성매수 남성들은 대부분 기업 임원, IT 전문직, 자영업자 등 고소득자들이었다. 이렇게 임씨가 챙긴 금액은 총 6억여원이었다.



임씨의 범행은 올해 초 성매매 사이트와 호텔 등을 탐문수사한 경찰에 의해 적발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업주 임씨와 그의 동생(30)을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또 임씨를 도운 바지사장 김모(35)씨 등 8명과 천모(24)씨 등 성매매 여성 6명, 박모(36)씨 등 성매수 남성 20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임씨 등은 성매매 여성 모집책, 성매매 홍보책, 성매수 남성 안내책을 고용해 기업형으로 성매매를 했다”며 “바지사장을 내세워 자신들의 혐의를 부인했지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수익금 4억여원과 매출장부 등을 찾아냈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