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악관이 문제 삼은 갤노트3 셀카

중앙일보 2014.04.05 01:56 종합 2면 지면보기
보스턴 레드삭스의 데이비드 오티스(왼쪽)가 1일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삼성 스마트폰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 [로이터=뉴스1]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의 정례브리핑.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중동평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이유를 둘러싼 질문과 답변이 오가던 중이었다. 한 기자가 불쑥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에게 물었다.


MLB 오티스, 오바마와 찍은 사진
트위터에 올리자 삼성서 리트윗
"대통령 얼굴 상업적 이용 반대"

 - 정부 차원에서 삼성전자에 셀피(selfie·자기 자신을 찍는 사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는가.



 “ 백악관은 어떤 경우에라도 대통령 얼굴이 상업적인 목적으로 이용되는 걸 반대한다. ”



 - 백악관의 참모가 삼성 측에 그런 뜻을 전했나.



 “참모가 연락했는지 여부는 말하지 않겠다. 내가 지금 그런 뜻을 밝히고 있지 않은가.”



 - 그럼 비밀리에 연락했다는 건가(웃음).



 “그 부분은 조심스럽다. 다만 백악관은 대통령의 이미지가 상업적 용도로 쓰이는 데 분명히 반대한다.”



 백악관 브리핑에서 특정 기업의 이름이 거론된 건 이례적인 일이었다. 발단은 이틀 전 행사였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1일 지난해 미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보스턴 레드삭스 선수단을 백악관으로 초대했다. 행사 중 보스턴팀의 스타 선수인 데이비드 오티스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요청해 두 사람이 붙어 활짝 웃는 셀카 사진을 찍었다. 그러곤 이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문제는 삼성전자 측의 다음 행동이었다. 삼성전자는 이 사진을 520만 명에 달하는 회사 트위터 팔로어들에게 “갤럭시 노트 3로 찍은 것”이라고 선전했다.



 미 언론들은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일간지 USA투데이는 2일 ‘삼성이 제공한 오바마-오티스의 셀카’라는 제목으로 사진과 함께 이 사실을 보도했다. 보스턴 글로브는 “보스턴 선수단의 백악관 방문을 앞두고 삼성전자 측이 오티스와 함께 백악관 사진을 어떻게 팬들과 공유할지를 미리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삼성전자의 셀피가 공개적으로 거론된 건 이런 이유에서다. 반면 카니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워싱턴에서 로펌을 운영하는 조너선 밴드 변호사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백악관의 경고는 미국 수정헌법 1조(표현 자유 등을 규정한 조항)를 침해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박승희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