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진우기자의 증시포커스] 코스피2000선 등락, 추세전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3 16:43
코스피가 2000선 안팎에서 공방을 지속하고 있다.



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55p(0.18%) 내린 1993.70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장 초반 꾸준히 상승세를 유지하며 2007.88의 고점을 찍기도 했다. 이후 2000선 중반에서 주춤대던 코스피는 장 후반 급락했다.



밀려드는 기관의 매도 물량과 최근 단기 상승에 따른 일시적인 차익 실현 매물이 밀려들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다만 외국인이 7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보인 점은 향후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환 부국증권 연구원은 “1분기 동안 생성됐던 불확실성들이 완화되며 시장이 다시금 정상화 과정에 접어드는 과정이다. 상승 흐름은 짧게는 금주 미국 3월 고용동향 결과를 시작으로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과 중국의 1분기 GDP성장률의 발표를 거치며 더욱 강한 시그널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외국인은 총 3440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반면 개인은 1295억원, 기관은 2285억원의 매도 우위를 보였다.



이날 상승 출발한 코스피는 장 초반부터 꾸준히 상승세를 유지하다 장중 한때 2007.88의 고점을 찍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 음식료품, 화학, 의약품, 철강금속, 기계, 의료정밀, 운송장비, 유통업, 건설업, 통신업, 금융업, 증권, 보험, 서비스업은 내렸지만 종이목재, 비금속광물, 전기전자, 전기가스업, 운수창고, 은행업은 상승 마감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는 대다수 종목이 약세를 보인 가운데 삼성전자와 한국전력만 상승 마감했다. 삼성전자는 2.43%, 한국전력은 0.53% 강세였다.



이밖에 삼성물산이 그룹 내 지배구조 변화에 따른 지분 가치 상승 기대와 영국 건설시장 진출 소식에 3.73% 올랐다.



LG디스플레이 역시 실적 개선 기대감이 반영되며 3.15%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0.64p(0.11%) 내린 557.01로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은 473억원을 순매수했지만 기관과 개인이 각각 107억원과 346억원의 매도 물량을 내놨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에서는 1위 셀트리온이 6.31% 급등한 채 마감했고 이밖에 CJ오쇼핑과 SK브로드밴드도 상승했다. 이밖에 시총상위 종목은 약세를 면치 못했다.







이진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