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귀 맹독거미 발자국, 몸 크기 추정해보니…섬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3 15:07
[맹독거미 화석, 사진 데일리메일 기사화면 캡처]


‘희귀 맹독거미 발자국’.



약 3억 년 전 생존했던 ‘희귀 맹독거미 발자국’이 40년 만에 공개됐다.



1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고생물학자 레이먼드 알프가 발견했던 독거미 발자국 화석의 생생한 모습을 공개했다.



1968년 미국 애리조나 북부 사막을 탐사하던 알프 박사는 황무지 모래 바위 지형을 조사하다 우연히 이 발자국 화석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꾸준한 연구 끝에 최근 이 발자국의 주인공이 2억 6000만년 전 생존했던 2.5인치(약 6.35㎝) 크기의 독거미였던 것으로 결론 내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독거미 발자국 화석이 어떻게 그 긴 시간동안 남아있었을까.



박물관은 “모래 속 수분이 사막 햇볕에 오랫동안 건조되면서 바위에 단단히 경화(硬化) 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희귀 맹독거미 발자국을 접한 네티즌들은 “희귀 맹독거미 발자국, 얼마나 독성이 강할까?”,“희귀 맹독거미 발자국이 6.35㎝면 몸 크기는 사람 손만하지 않을까”,“희귀 맹독거미 발자국, 밟혀도 아플텐데 물리면 즉사하겠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