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달에 3번 복권 당첨,"어떻게 이런 행운이? 총 얼마 받았나 보니…'대박'"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3 09:35
[사진 미국 ABC 뉴스 홈페이지]
 

‘한 달에 3번 복권 당첨’.



미국에서 한 달에 3번 복권 당첨이 된 행운의 부부 사연이 소개됐다.



미국 지상파 ‘ABC 뉴스’는 버지니아주 포츠머스에 사는 스펜서 부부가 한 달간 무려 3번이나 복권에 당첨되는 기막힌 행운을 안았다고 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한국으로 치면 로또에 해당하는 파워볼 복권의 번호 5개를 처음으로 맞춘 것은 지난달 13일이다. 100만달러(약 10억6000만 원)를 거머쥐며 인생역전에 환호하기도 잠시 2주 후 주에서 발행하는 ‘로터리 픽 4게임’이라는 복권에 10개 동시 당첨돼 추가로 5만달러(약 5300만 원)를 챙겼다.



행운은 다음날에도 이어졌다. 재미로 동네 편의점에 들러 ‘버지니아주 로컬 7-일레븐’이라는 즉석복권을 구입한 남편은 다시 한 번 100만 달러짜리 잭팟을 터뜨리며 한 달에 3번 복권에 당첨됐다.



파워볼 복권의 당첨확률은 500만 분의 1이고 즉석복권은 100만 분의 1 수준이다.



한 달에 3번 복권 당첨의 행운을 안은 남성은 “우리가 또 해냈다. 우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 달에 3번 복권 당첨 소식에 네티즌들은 “한 달에 3번 복권 당첨, 전생에 나라를 구했네”,“한 달에 3번 복권 당첨, 앞으로 어떻게 쓸 지가 중요할 듯”,“한 달에 3번 복권 당첨, 대박”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