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호 "북한 당국자들, 국회 앉아있다"

중앙일보 2014.04.03 00:46 종합 4면 지면보기
2일 김성호 전 국정원장(오른쪽)이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혁신연대 모임 간담회에 참석해 "북한 당국자들이 국회에 앉아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왼쪽은 김영우 의원. [뉴시스]


“북한 당국자들이 국회에 앉아있다. 법원·검찰·언론에도 침투해 있다. 이것이 공산주의의 진지론이다.”

"법원·검찰·언론에도 침투" 주장



 이명박 정부의 초대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김성호 전 원장은 2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혁신연대 초청 간담회에서 “북한은 남남 갈등을 일으켜서 통일을 하겠다는 전략을 쓴다”며 이처럼 주장했다. 김 전 원장은 구속기소된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을 거론하며 “(종북 세력이) 국회에도 진출했다. 이적단체 혐의로 재판을 받아도 해산할 방법이 없어 계속 활동한다. 공산주의와 전쟁하면서 이렇게 방치하는 나라는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원장은 서울시 공무원 간첩증거 조작 사건에 대해 “이 사건으로 우리나라가 정보전에서 (북한에) 대패한 꼴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보요원의 실명까지 노출되면서 휴민트(인적정보)가 말살됐다”며 “이제 중국에서 휴민트를 운용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 나온 증거에 의하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유우성씨는 간첩이 맞는 것 같다. 간첩이 우리 측 정보원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변이 마치 (북한의) 하수인 역할을 하고 있다. RO(혁명조직) 사건 때도 묵비권을 종용하는 등 수사를 방해한다”는 말도 했다.



 그는 검찰에 대해서도 “국익과 관련된 수사는 신중하게 해야 한다. 검찰은 통제 불능의 터미네이터”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북한은 핵실험 위협과 무인기 낙하 등 벼랑 끝 전술을 계속 쓸 것”이라며 “폭탄을 탑재할 수 있는 무인기도 겁을 주기 위해 일부러 떨어뜨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강태화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