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 공동 대북특사단 파견을"

중앙일보 2014.04.03 00:36 종합 8면 지면보기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북 특사단 파견과 남북 정상회담을 정부에 제안했다. 안 대표는 야당 대표 자격으로 한 연설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구상’(인도적 문제 해결, 민생 인프라 구축, 동질성 회복)을 환영한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필요하다면 ‘여야 공동 대북 특사단’도 구성해 달라”고 요청했다.


안철수, 교섭단체 대표연설
'남북정상회담' 정부에 제안

 안 대표는 또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만큼 정부가 국민과 야당에도 알리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북한의 군사행동에 대해선 “남북관계를 위험에 빠뜨리고 국제적 고립을 자초하는 만큼 군사적 행위를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강산 관광 재개의 문은 포탄으로는 결코 열리지 않는다”고도 했다.



 안 대표는 “국회의원 면책특권과 불체포특권을 개혁해 ‘막말국회’ ‘방탄국회’를 뿌리뽑겠다”고 약속했다. ▶국회의원 윤리 심사에 일반 국민 참여 ▶국회의원 징계에 ‘직무정지제’ 도입 ▶정당 청렴도와 부패지수를 개발해 국고지원금과 연계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여야가 함께 민생정치를 위해 협력하는 새로운 정치의 장과 모습을 만들겠다”면서 매월 첫 주 정례적으로 새누리당과 함께 민생 정책 과제를 함께 논의하는 ‘민생개혁회의’ 아이디어도 내놨다.



 전날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가 기초선거 공천 폐지 공약을 지키지 못한 것을 사과한 것과 관련해 “기초선거 무공천 문제는 결자해지가 맞다. 회동의 형식은 구애받지 않겠다”며 여·야 영수회담을 다시 한번 요구했다. 안 대표는 이어 오후에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도무지 말이 통하지 않는 상대방과 일하려니 힘들다”며 박 대통령을 겨냥한 듯한 발언을 했다.



하선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